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07.30 23:15


아그로돔 양털깍기 쇼(Farm Show)
 소요시간 : 1시간. 입장료 :  무료.
양털깍기 쇼 시간 : 일 3회. 9:30am, 11:30am, 2:30pm
언어 : 10개 언어로 설명 가능.
 


▲ 따로 관리되고 있는 아기 양들


아직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는 아기양들은 따로 키우고 있었다.
얘네들은 냄새도 안난다.


인형인가? 싶을 정도로 작다.


그 중에는 누워서 빤히~사람을 보는...아기양도 있다는...ㅋㅋㅋ


▲ 양털깍기 쇼가 열리는 무대

 

▲ 여러 언어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기념품 샵에는 이색적인 제품들이 많이 진열되어 있다.

 

▲ 다양한 양 모양 방석, 가방, 키위새 모습


이곳에서 가장 많은 건 양털로 만든 옷들.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면, 양모양인형이나, 키위새인형들을 많이 볼 수 있지만,
이렇게 양털로 만든 다양한 옷을 볼 수 있는 곳은 없었다. 

 


진짜 양털은 어찌나 부드러운지....


양인형도 모양별로 있고... 아그로돔 기념품 샵으로 손색이 없다.


양 인형들도 종류가 너무 많아서 어떤 걸 사야 할지 모르겠다.
 


아기용 가방이나 어그 부츠도 있고...


양들을 지키는 파수꾼. 개 인형도 있다.


머그컵에도 양들이 모델.ㅋㅋㅋㅋㅋㅋ 

 


▲ 뉴질랜드 달력에도 양들이...가득...

이거 나무조각으로 된 건데...날짜별로 둘 수 있다. 이색 아이템.


게임이나 주방 소품들도 양들을 이용해서 만들었다.
이런 캐릭터 상품은 우리도 배워야 할 듯.
뉴질랜드하면 양.
 양하면 일률적인 제품이 아니라,
다양한 상품이 있어서 선택의 폭이 넓다.

 

 게임하는 건데...키위새와 양들이 상대편이다.ㅋㅋㅋㅋㅋㅋ너무 귀엽다. 

 

 
양 태반을 이용해서 만든 크림도 있고, 샤워젤도 있고....

 

▲ 콤비타 마누카 허니, 프로폴리스

콤비타 제품들은, 뉴질랜드 면세점 말고는 보기가 어려웠는데, 여기 있더라는....
 


투어할때 맛 보여줬던 꿀도 팔고 있고...

 

뉴질랜드에서 만드는 초콜렛도 다양한 종류가 있었다.

뉴질랜드에서 꼭 먹어봐야 할 것도 바로 이 초콜렛.
뉴질랜드에서 만드는 초콜렛 브랜드.
구경할 게 많은 아그로돔 기념품 샵.사고 싶은 것도 덩달아 너무 많아졌다.

 



Posted by 권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