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12.04 13:41


세계 어디를 가더라도 번지점프를 할 수 있는 곳은 많지만,
뉴질랜드의 번지점프는 역사와 스케일에서 세계 최고라고 말할 수 있다. 


번지점프를 상업적인 관광 상품으로 개발한 나라는 바로 뉴질랜드.

번지점프는 원래 남태평양의 팬타코스트섬 원주민들이 치르던 성인식의 통과 의례로,
 이를 상업적 번지점프로 개발한 인물은 뉴질랜드인 해켓(A. J. Hackett).

 우리나라에서는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를 촬영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아찔하냐고 묻는 건....이 높이를 보지 못했기 때문.
번지를 뛰는 사람들은 자기돈 약 15만원 가량을 주고 뛰는거면서도,
겁에 질려, 살려달라고 외치면서 눈물흘리고 장난이 아니다.

 

여러 모니터에서 실시간으로 여러 샷으로 뛰는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비디오로 편집해서 구입할 수도 있는데, 번지 뛰는 사람들은 꼭 사더라는....
자랑처럼 뛰고 와서는 계속 비디오를 보여주는 외국인들....


▲ 번지 점프 뛰는 방법

번지점프 뛰는 방법이 커다랗게 표기되어 있는데,
인터넷에서 안전하게 뛰는 방법을 찾아보니, 그냥 안전요원이 시키는 대로 하라고 되어 있었다.ㅋㅋㅋ
 


최초의 번지점프는 타우포라고도 하고, 퀸즈타운 번지 브릿지라고도 하는데....
둘다 아찔한 높이 . 타우포번지는 47m, 퀸즈타운 번지 브릿지는 43m의 높이를 자랑한다.
 


매직버스 안에서 자다가, 설명 못 듣고 내리라고 해서 내렸다가, 정신이 번쩍~!
다리가 후들~후들~ 얼굴 창백....정신 혼미....
다양한 공포를 느낀 후, 아래를 내려다보니, 그 자리에 주저앉을 것만 같았다.


타우포는 꽤 평화로운 곳인데....
이렇게 스릴넘치는 액티비티가 있다니, 놀라울 뿐이였다.


'여기까지 왔는데, 번지점프 한번 해볼까?' 싶어서, 번지 뛰는데까지 왔는데....

'와우....심장마비걸려 죽을 것만 같은 이 마음.'

'난 돈주고, 못 뛰어. 안 뛸래~'

과감히 포기..ㅋㅋㅋㅋ

 
번지 점프를 도와주고, 사진찍어주는 안전요원. 여기서는 '크루(Crew)'라고 하던데...
"이 분들이 멋있어 보이는건 뭔가?" 


"이 여유를 보라~"

돈내고 뛰겠다는 사람들은 울고불고 소리지르고 ''살려주세요.' 외치면서, 난리도 아니고,
스타일리쉬해서 더 멋있는 요원들은  느긋하게 기다려 준다.

'누가 뛰라고 했나? 자기가 돈내고 뛰겠다고 스스로 표 끊어 왔으면서....'

애써.... 번지점프 뛰는 도전자들의 애처로운 시선을 피해보지만,
번지점프를 뛰고 올라와서의 그 극과 극의 표정은 정말 대비되는 모습이였다.
뛰어본 사람만이 안다고 하는 스릴, 번지점프.

번지점프를 하고 싶다면, 단연 '뉴질랜드 타우포 번지'가 답이다.



타우포 번지(Taupo Bungy)

주소 : 202 Spa Road, Taupo, New Zealand.
타우포 번지 홈페이지 :
http://www.taupobungy.co.nz/

· Water Touch Bungy
가격 : Solo Bungy Jump 149NZD, Tandem Bungy Jump 298NZD, Kids Swing 69NZD
번지촬영기념 : Your Jump or Swing DVD 35NZD, Photo/CD-Rom Package 55NZD, T-shirts 35NZD
스패셜 패키지 : Photo/CD-Rom+DVD Pack 80NZD, The Mega Pack 105NZD

· Cliff Hanger
- 가격 : Solo Swing 99NZD, Kids Swing 69NZD
- 촬영 기념품 : Your Jump or Swing DVD 35NZD, Photo/CD-Rom Package 55NZD
- 스패셜 패키지 : Tandem Swing 180NZD, Photo/CD-Rom+DVD Pack 80NZD, The Mega Pack 105NZD




 


Posted by 권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