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4.28 12:08

 

5월 2일(토) - 5월 5일(화), 울산 외고산 옹기 축제 개최

숨쉬는 그릇, 옹기. 옹기는 태토가 되는 찰흙에 들어있는 수많은 모래 알갱이가 그릇 벽에 미세한 공기구멍을 만들어 옹기의 안과 밖으로 공기를 통하게 함으로서 안에 담긴 음식물을 잘 익게 하고 오랫동안 보존시켜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생명의 그릇이라고 불리기도 하죠.

 

 

옹기에 쌀이나 보리, 씨앗 등을 넣어두면 다음 해까지 썩지 않고 그대로 있다고 하는데요. 이는 옹기를 가마 안에 넣고 구울때 나무가 타면서 생기는 연기가 옹기의 안과 밖을 휘감으면서 방부성 물질이 입혀지기 때문입니다. 또한, 잿물 유약에 들어가는 '재'도 음식물이 썩지 않게 하는 방부성을 높여줍니다. 그래서 옛부터 장기간 음식물을 보관해야 하는 장독대, 부억, 곳간 등 집안 곳곳에서 다양한 용도로 편안하게 사용되어 왔습니다.

 

 

한국옹기의 모양은 강원도부터 제주도까지 지역별로 모양이 다른데요. 남부쪽으로 갈수록 곡선화되고 높이가 낮아지는 특징이 있다고 하니, 정말 신기하죠?

 

경상도 옹기의 전형적인 특징을 보여주는 울주 외고산 옹기마을. 이곳은 1950년대 경북 영덕 오천리에서 옹기점을 하던 허덕만씨가 기존 대포가마의 단점을 개량한 칸가마를 개발하여 보급하러 다니던 중 교통이 편리하고 흙의질과 입지조건이 좋은 이곳에 1958년 경 옹기점을 설점한 것이 시초가 되었습니다.

 

 

그 당시는 한국전쟁의 영향으로 부산을 비롯한 남부지방에 피난민이 몰려 있어 옹기의 수요도 폭발적으로 증가하게 되었는데요. 기근을 겪으면서 주수입원인 옹기를 배우고자 하는 도공이 늘어나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옹기점만 10개에 이르렀고, 400여명의 도공이 이곳에 종사했습니다. 이때 만들어진 옹기가마 14기 중 9기가 아직 남아있고, 도공 40여명은 현재에도 옹기업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외고산 옹기마을에 오면 옹기장인의 시연도 볼 수 있는데요. 금새 뚝딱~ 형태를 갖추고 만들어지는 옹기 제작과정에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직접 옹기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원래 옹기를 만들어지는 과정은 흙을 반죽한 후, 모양을 만들고, 수레질을 한 후 옹기를 말려줍니다. 건조를 마친후 유약을 바르고, 문양을 그리고 가마 안에 잘 재어 넣은 불을 지펴 온도를 높혀줍니다.


옹기체험은 이 과정들을 단순화하여, 원하는 모양을 만들 수 있는데요. 실제 구워져 나왔을 때, 수분이 빠져 크기가 많이 줄어들기 때문에 원하는 크기보다 크게 만드는 것이 좋습니다.


 

 

옹기마을에는 울산옹기 박물관, 옹기 아카데미관, 울주민속박물관이 밀집해 있습니다. 울산 옹기박물관은 세계 최대 옹기 전시를 비롯하여 한국의 다양한 옹기를 수집, 전시하여 시대와 용도, 지역에 따라 변화되어 온 한국의 아름다운 옹기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이곳에는 국내 옹기 뿐만 아니라 해외 옹기도 전시하고 있어 다양한 옹기를 비교 해 볼 수 있습니다.

 

 

옹기마을 속 울주 민속박물관은 울주의 농경, 해양과 관련한 문화와 풍속 등 전반적인 생활 풍습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외고산 옹기마을은 전국 최대 규모의 옹기점 집성지로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사용되는 옹기를 만들어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곳인데요. 매년 5월에는 울산옹기축제가 개최되고 있습니다. 올해 옹기축제는 5월 2일부터 5일까지 개최됩니다 다양한 옹기 체험을 원하시는 분들은 축제기간을 이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울산 외고산 옹기축제

기간 2015년 5월 2일(토) - 5월 5일(화)

장소 울산 외고산 옹기마을 일원

 

 

 

 

 

Posted by 권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