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06.30 18:26

 

평소 향수를 잘 쓰지 않았던 사람이라도, 향수가 필요한 계절이 있다. 바로 여름.

괜시리 짜증나고...찝찝하고....후레쉬한 뭔가가 필요하다.

오렌지색 상큼한 향수, 이건 뭐지?

바로 '불가리 옴니아 인디아 가넷 오데 토일렛'이다.

토일렛이 들어가서 왠지 화장실에 사용하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또 다른 발음으로는 '오드 뚜왈렛'

향료를 6-10%함유한 지속시간 3-4시간의  은은한 향을 내는 향수.

 

 

불가리 옴니아 컬렉션 6번째 제품으로 2014년 4월 출시된 제품이다.

불가리의 원형 두개가 교차된 모습~  

 

 

불가리는 '불가리 옴니아 아메시스트'가 가장 유명한데...보라색 향수라고 하면 본적 있을듯.

 '불가리 옴니아 인디아 가넷'은 그 후속 작품이다.

 

 

불가리 향수 마스터인 조향사 알베르토 마리야스가

프로랄과 우디 노트의 바이브레이션으로 더욱 화려하고 강렬한 여성스러움과

생기넘치는 에너지로 가득한 향수를 만들었다.

 

 

진귀한 연료 중 하나인 튜베로즈와 센슈얼하면서도 다면적인 면을 지닌

오스만투스가 향을 중심을 이루고 있다. 어렵나? ^^

 

 

이건 미니어쳐....완전 귀엽다.

펌핑형식인줄 알고, 열다가 쏟을 뻔.... 미니어쳐는 위아래 뚜껑을 수직으로 열어야 열린다.

조심~조심~!

 

 

정품처럼 미니어처를 똑같은 디자인으로 만들어서...휴대하면서도 엣지있다.

특히, 원형 2개가 겹쳐져 있어서, 넘어지면 어쩌나? 싶었는데, 한쪽면이 평평하게 되어있더라는....

 

 

매혹적인 인도에서 난 만다린 가넷과 인도의 샤프론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

향이 정말 산뜻하고 오렌지 용기 색처럼 상큼하다.

 

 

은은한 향이 특징.단순한 향의 조합이 아닌 새로운 감각적 조향으로

이 향수를 사용하고 나면, 거부 할 수 없는 풍부한 향을 연출한다.

 

 

집에 있는 겔랑 향수랑 세린느 향수랑 비교해 보자면,

확실히 향수는 계절에 따라 다르게 사용해야 할듯하다.

기분에 따라 다르게 사용하기에는 겔랑은 향이 약간 묵직한 감이 있다.

 

 

 

여름엔 여름답게~! 후레쉬한 향~! 인도의 강렬한 태양을 연상시키는 향 추천!

 

 

 

기존에 가지고 있던 불가리 옴니아 25ml 용기가 허니비형태였다면,

이 제품은 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그윽한 느낌의 디자인이다.

 

 

▲ 여름에 산뜻하고 은은하게 잔향이 지속되는 불가리 '불가리 옴니아 인디아 가넷 오데토일렛'

 

 

여름되면 아침엔 비몽사몽~ 점심엔 나른할때, 그럴때 뿌려주면 기분 전환에 안성맞춤이다.

 

 

도시적인 향, 그윽하면서도 머리를 맑게 해주는 매혹적인 향이다.

 

 

 

향수는 은은해야 빛을 발한다. 특히 요즘같이 더운 여름, 향수 향이 강하면... 오~~NO~!!

불가리보라색향수'불가리 옴니아 아메시스트'와 불가리 주황색 향수 '불가리 옴니아 인디아 가넷'은

인기있는 제품인만큼 은은하면서도 상큼한 향을 선사한다.

잔향이 남아 하루종일 기분 좋아지는 향수,

여름에 꼭 있어야 하는 머스트해브 아이템, '불가리 옴니아 인디아 가넷 오데 토일렛'

향수가 필요한 당신께, 추천하는 여름향수!  하루종일 좋은 기분!

 

"불가리 옴니아 인디아 가넷 오데 토일렛 이거 꼭 사야돼~!!!'

 

 

 

불가리 옴니아 인디아 가넷 오데토일렛


Information 국내 출시일 :2014년 04월. 인도의 만다린 가넷을 아름다운 향으로 표현한 불가리의 2014년 새로운 여성향수 '불가리 옴니아 인디안 가넷'. 매혹적인 인도에서 난 원석인 만다린 가넷과 인도의 영원한 상징 튜베로즈(Tuberose)와 샤프론(Saffron)에서 영감을 받은 '옴니아 컬렉션'의 6번째 제품.

Price 25ml 72,000원 40ml 95,000원 65ml 116,000원

 

 

 

 

 

 

Posted by 권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