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4.12 15:30

 

옛날 이동수단으로 사용되던, 말.

지금은 말의 사육지인 섬을 위주로 남아있다. 예를 들어, 제주도, 일본 섬...등등.

섬에 있는 말들의 특징은 몸집이 작다는 점이다. 말을 탈때, 미안해지기도....(살 좀 뺄껄.....)

 

 

대마도 조랑말 타이슈바 타러 왔다.

 

'타이슈바'란?

 대마도를 중심으로 사육되어온 몸집이 작은 일본 재래종 말이다. 제주도 조랑말과 크기가 비슷하다.

마사공원에 도착하면, 말들이 창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다양한 말 생김새를 보며, 승마체험할 말 선택!

 

 

 

마굿간 임에도 불구하고, 일본 말들은 냄새가 안난다.

이 점이 가장 신기했다.

 

 

빼꼼~ 모두 창밖을 보고 있다. 안으로 들어가서 "여기봐~ 여기~"하고 불렀으나,

잠시 왔다가 다시 반대편 창밖으로 고개를 내밀었다.

말들의 세상구경. 사람들은 말 구경.

 

 

말들은 생각보다 조용했다. 그리고 얼굴도 다양했다.

제각각 다르게 생긴 말들.

 

 

헤어스타일도 다양. 검은색도 있고, 갈색도 있고... 그 중에는 잘생긴 말도 있고, 못생긴? 말도 있고....^^

 

 

마굿간으로 들어가보기로 했다.

 

 

말들은 면역이 약하기 때문에 들어가기전 신발 소독은 필수다.

 

 

예상했던 마굿간은 냄새나고 지저분할 줄 알았는데, 의외의 모습들.

양들은 냄새가 심한데, 말은 깨끗하게 관리되고 있어 전혀 냄새가 나지 않았다. 신기~신기~

 

 

게시판에는 타이슈바에 대한 설명과 유래, 그리고 어떻게 전파되었는지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적혀 있다.

 

 

▲ 건초 정리도 깨끗~ 깔끔~

 

 

▲ 기존 마굿간에 대한 편견을 깨 준 대마도 승마공원

 

 

안타까웠던 건 다양한 말 체험이 아니라 한 팀이 오면, 말 한마리만 고생한다는 점. 에고~미안~

 

 

 

제일 예쁜 말을 골라서 사진도 찰칵~한 장찍고~이제 승마체험장으로 이동~

 

 

타이슈바체험은 가격이 저렴해서 부담이 없다.

코스는 초보자는 이렇게 평지코스를 또각~또각~ 2바퀴 돌아준다.

어린이들에게 안성맞춤! 이색 체험 코스다.

 

 

어른들은 초보자 코스는 심심하다고 느낄 수도 있을듯.

어른들은 단계를 조금 높여도 괜찮을 것 같다.

나는 미국에서 혼자 말 타고 산악코스 2시간 돈 적이 있어서,

가만히 또각~또각~ 걷는건 좀 심심하게 느껴졌다.

말 타면서 동영상 찍어보려 했으나, 그건 무리수.ㅋㅋㅋ

고로, 어중간한 말타기 수준임이 증명됨.

 

 

얼른 말타고 다시 마굿간으로 와서 말 촬영 삼매경~

 

 

말을 보는건 흔치 않은 일이기에 쓰시마 조랑말, '타이슈바'를 보는것만으로도

이곳을 방문할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는듯하다.

 

 

산 속에 있어서 한낮임에도 불구하고, 그늘이 져서 추우니, 여분의 겉옷을 가지고 가는 것이 현명하다.

 

 

이제 타이슈바 체험을 마치고 다른 장소로 이동할 시간!

 

 

운동?을 했으니, 달달한 당보충!

모리나가 팥 카라멜. 우리나라에서는 한 통 4,500원하는 제품 먹고, 먹고 또 먹고~

운동량보다 먹은 칼로리가 더 엄청남.ㅋㅋㅋㅋ 

 

 

▲ 일본어로 적힌 타이슈바 체험 설명

 

 승마 미경험자

승마 경험자 

조랑말 체험 코스

(사육사 인도, 코스 한바퀴) 

   500엔

   500엔

 레슨코스

(레슨포함)

 1,000엔

   2,000엔

 리버사이드코스

(트레킹 30분)

 2,000엔

 4,000엔

 메보로댐 산책

(트레킹 60분)

 

 8,000엔

 

말이 몸집이 작은 관계로 체중제한 있다.

체중은 80kg이하, 레슨과 메보로댐 산책은 70kg이하만 체험이 가능.

관리스텝이 적은 관계로 한꺼번에 많은 인원이 체험할 수 없으므로,

체험을 원한다면, 사전에 예약 필수!

 

결론적으로, 대마도 타이슈바 체험은

말을 자주 볼 수 없는 어린이들에게 동물에 대한 친숙함을 길러주는데 좋다.

어른들은 조금 더 심화코스로 트레킹 코스를 선택하면 좋을듯!

 

대마도에서 즐길 수 있는 승마체험!

대마도에 이런 액티비티가 있을 줄 몰랐다. 

당일치기보다는 1박 2일로 여유있게~ 대마도를 즐겨보자! 후리후~!

 

사바로 메보로댐 승마공원(目保呂ダム馬事公園)

주소 長崎県対馬市上県町瀬田

영업시간  9 : 30 ~ 17 : 00
체험이용시간 10 : 00 ~ 12 : 00 / 13 : 00 ~ 16 : 00

휴일 매주 월요일 / 목요일 (일본 공휴일일 경우도 오픈. 단, 임시 휴일 있음.)

승마 예약 및 문의  (0920) 85-1113(일본어만 가능)

홈페이지 http://www.tsushima-busan.or.kr/?folder=sub&page=sub0406

 

 

 

 

 

Posted by 권현아
2015.03.21 23:11

 

 

일본의 소바는 스시, 덴푸라(튀김)와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요리 중 하나다.

일본의 12월 31일에 ‘소바’를 먹는 풍습이 있는데, 이는 전통적으로 소바를 먹는 것은 장수의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소바는 메밀가루로 만든 국수를 차가운 간장 국물에 넣고 무와 고추냉이를 곁들여 먹는 음식으로

일본에서는 면요리를 모두 '소바'라 한다.

 

종류에 따라 뜨거운 국물이나 차가운 국물을 선택할 수 있으며,

차가운 간장 국물에는 조금씩 덜어서 먹고

채썰어놓은 파와 갈아놓은 무를 듬뿍 올려 육수와 섞어 먹는 것이 특징이다.

 

 

청개구리같은 마음이다. 한국의 칼국수를 귀찮다고 집에서 직접 면을 만들어 먹지않으면서,

일본가서 소바만들기 체험을 하려니 궁금해지니 말이다.

 

대마도에서 소바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은 '소바도장 아가타노사토''소바도장 타쿠미'가 있다.

둘 중 교통이 아가타노사토가 더 편리하니, 소바체험을 원한다면 이곳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소바의 시작은 17세기 에도시대부터다.

당시 일본은 지리적으로 간사이(교토, 오사카)와 에도(현재의 도쿄지방)로 나뉘어 있었으며

두 도시권을 중심으로 일본의 전반적인 식문화가 발달했다.

 

당시 일본의 수도는 교토, 상업의 중심지는 오사카였기에

가이세키 요리나 정진 요리는 간사이 지역을 중심으로 발달했다.

반면 에도지방은 신흥지역이자, 사무라이들의 도시였기에 에도지방 요리는 정갈하고 실용적인 부분을 강조했다.

 

 정치를 위해 에도지방으로 이동한 남성들이 많은 지역이기에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매일 저녁 한 끼 식사를 해결할수 있는 야타이(포장마차)가 탄생하게 된다.

 

 

▲ 소바만들기 체험장

 

 

▲ 소바만들기 체험을 하기 전, 앞치마를 하고, 손을 씻는다.

 

일본은 세면대가 건물 곳곳에 설치되어 있는것이 특징!

우리나라는 화장실에만 설치되어 있는데... 일본의 문화인듯.

게다가 손세정제나 손소독제가 항상 구비되어 있다.

 

 

이제 본격적으로 소바만들기 체험 시작해 볼까?

 

1. 소바 반죽 만들기

 

 

 메밀가루의 등급이 높을수록 흰 색을 띈다.

바 면을 만들기 위해서 메밀가루에 일정량의 밀가루를 첨가하여야 하는데,

이는 메밀가루의 점성이 약한 것을 보완하기 위함이다.

 

메밀가루는 효소가 빠르게 활성화되어 면들 만들어 놓으면 금방 메밀가루 고유의 맛이 없어지고 만다.

그렇기에 4°정도의 서늘한 공간에서 보관해야 한다.  

 

 

메밀은 따뜻한 물을 조금씩 부으면서 손가락 끝으로 살살살~ 반죽을 해야 한다.

 

 

과연 될까? 싶었던 가루가 점점 동글~동글~ 뭉쳐지는게 보인다.

 

 

이렇게 몽실~몽실~ 가루가 뭉쳐지면, 다시 따뜻한 물을 가루쪽에 붓고,

반죽을 살살살~

 

 

가루가 동글동글~ 구슬아이스크림처럼 변하면,

한꺼번에 이렇게 반죽을 해 준다.

너무 많이 문지르면 맛이 없어지니, 살살살~하는 것이 포인트!

 

 

이제 나무그릇에서 반죽된 메밀반죽을 꺼내서...

 

 

손바닥 안쪽으로 살살살~굴려준다.

 

 

동글~동글 공처럼 굴려주다가

 

 

손바닥으로 꾹~꾹~ 눌러주면...

 

 

짜짜잔~ 메밀반죽 완성! 너무 순식간에 일어나는 일이라... 직접 체험하면서도 신기하다는 느낌이 든다.

 

 

이제 메밀반죽이 도마에 붙지 않도록 밀가루를 살살살~뿌려주고...

양이 너무 많으면 귀여운 도구로 고르게 펼쳐 준다.

 

2. 소바 반죽 펼치기 과정

 

 

긴 막대 위에 주먹을 살짝 쥐고...

어깨 넓이로 시작!

 

 

점점 좁아지게 굴려준다.

이때 균일한 힘은 당연하겠지?

 

3. 소바반죽 네모만들기

 

 

동그랗게 반죽을 펼쳤으면 이제 네모로 만들어 주는 시간!

 

 

네 방향으로 막대에 돌돌돌~ 차례대로 말았다가 펴준다.

당기고, 밀고~과정을 통해 점점 네모모양이 된다.

 

 

이때, 끝쪽이 더 두꺼울 수 있으므로 힘 조절을 하며, 외곽쪽에 조금 더 힘을 주면서 밀어준다.

 

 

▲ 네모 모양으로 변한 메밀 반죽

 

 

▲ 만져보니, 종이같다. 신기함 그 자체!

 

 

▲ 잘랐을때 길게 면이 연결되도록 메밀반죽 접기

 

 

▲ 메밀반죽 만들기 완성!

 

4. 소바면 자르기

 

 

왼손을 이렇게 수화로 "사랑해요." 동작을 만들고,

오른 손에 칼을 들고 썰어준다.

 

 

 

이때, 균일하게 잘라주어야 한다.

 

 

물론 마음과 몸이 따로 가는 건 어쩔 수 없는 일!

 

 

▲ 굵기가 제각각인 면들

 

한사람씩 체험을 했더니, 면이 얇은것도 있고 굵은 것도 있고...다양해졌다. 후후훗~

 

 

▲ 메밀가루가 메밀국수가 되서 신기하다.

 

 

▲ 소바만들기 체험 동영상

 

 

▲ 일본 소바만들기 체험후 식당으로 이동해 직접만든 소바를 먹을 수 있다.

 

 

▲ 이동 중 전시된 버섯과 나무공예품 구경도 할 수 있다.

 

 

▲ 일본 소바 장인의 가게

 

일본 소바 장인의 가게라 그런지 사인과 함께 보도자료들이 벽면에 붙어있다.

 

 

▲ 소바 식당 모습

 

 

▲ 일본 주먹밥과 단무지 |일본은 반찬도 소량만 준다.

 

 

▲ 체험은 하지 않고 그냥 식사만 할 수도 있다.

 

 

▲ 가격대는 이정도. 일본 물가를 감안했을때 비싼편은 아니다.

 

 

직접 체험한 소바는 냉, 온 국물을 선택할 수 있는데,

냉을 선택하면 이렇게 간장 소스를 준다.

 

 

▲ 소바 담궜다가 건져먹는 냉소스

 

 

소바는 처음 관동지방에서 생겨난 이후, 40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일본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가다랭이포와 고등어포를 함께 넣어서 우려낸 육수에 진한 간장을 넣어 맛을 낸 관동지방의 소바는

다시마를 넣고 육수를 우려내는 관서지방의 육수보다 훨씬 더 맛이 진하고 강하다.

 

 

소바의 재료인 메밀은 일본인들에게 부족한 비타민 B군을 많이 들어있다.

피를 맑게 해주고, 혈압강하에 효능이 있다. 비타민의 일종인 판토텐산은 두통과 피로를 쉽게 덜어주며,

루틴(rutin)은 모세 혈관을 튼튼하게 하여 혈압을 내려준다.

 

메밀의 겉껍질은 원활한 변통과 활발한 이뇨작용을 돕고,

콜린은 술의 해독작용을 돕는 성분을 가지고 있어 간을 보호한다.

그러니, 많이 먹어야 겠지?

 

 

▲ 소바 먹으면서, 사진도 찍고~ 찰칵~

 

 

▲ 냉소바는 짭쪼롬하면서 메밀 특유의 고소함이 있다.

 

 

▲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메밀면을 생각하면 될듯

 

 

▲ 온소바는 이렇게 국물과 함께 면이 넣어서 나온다.

 

 

▲ 온소바는 튀김과 함께~

 

일본우동이나 따뜻한 국물있는 요리에는 튀김이 함께 하는데,

 

 

 

특이한건 연근길쭉한거도 튀김으로 만든다는 점.

씹는 맛도 있고, 국물위에 올려넣으면,

노곤~노곤~ 불어서 더 맛있다.

 

 

▲ 꼭 찝어서 이런 모습

 

 

일본 음식은 먹고나면 배가 부르지 않다는 평가가 많은데,

직접 소바만들기를 체험하고 먹어서 그런지, 양이 엄청 많게 느껴진다.

 

 

주먹밥도 맛있고,

 

 

단무지도 맛있다.

금방 아침먹고 온 게 맞나? 싶을 정도로 말이다.

 

 

기대하지 않았던 대마도 소바만들기 체험

일본 식문화에 좀 더 가깝게 다가간 느낌이다.

 

 

우리나라 음식이 아닌 다른 나라 음식을 먹어본다는 건 이색경험이다.

그 나라의 음식을 직접 만들어 봤다는건 그나라의 문화속으로 한걸음 더 나아갔음을 의미한다. 

대마도에서 만든 소바만들기 체험!

일본 음식, 소바를 먹을때마다 대마도에서의 체험장면들이 새록새록~떠오를 것 같다.

고로, 대마도에 가면, 소바만들기 체험을 꼭 해 보자! 일본 식문화가 조금 더 친숙하게 다가올것이다.

 

 

소바도장 아가타노사토(そば道場 あがたの里)

주소 : 長崎県対馬市上県町佐須奈甲565-イ(나가사키켄 쓰시마시 카미아가타쵸 사스나 코우 565-이)
전화번호 : 0920-84-2340
가는방법 : 히타카츠항(比田勝港)에서 자동차로 15분
가격  : 체험셋트 4인분 4000엔 (필수예약)
영업시간 : 11:00-14:00

정기휴일 : 무휴


소바도장 타쿠미
주소 : 対馬市厳原町82-12(쓰시마시 이즈하라쵸 82-12)
전화번호:0920-56-0118
영업시간 : 11:00~16:00
정기휴일:매주 화요일

식사가격 : 만마야 정식 550엔 히가와리 런치 800엔 멧돼지고기 카레 750엔 이리야키 소바 650엔 소바세트 850엔 단팥죽 350엔 치즈케익 350엔 아이스크림 300엔 커피 350엔 오렌지쥬스 300엔 맥주 500ml 500엔

소바우치 체험:3,780엔(4인분) 970엔(1인분)

※ 1~4인분은 고정요금(1인추가 때마다 945엔 추가)

※ そ소바우치체험은 예약필수!식사만 하는 것도 가능!

 

 

 

 

 

 

 

Posted by 권현아